[내일신문] 마을공동체 '우리동네 빛내라' (20. 01.28.) > 보도자료


[내일신문] 마을공동체 '우리동네 빛내라' (20. 01.28.)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천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댓글 0건 조회 90회 작성일 2021-01-29 09:34:13

본문

2021 양천구 마을공동체 - 마을이 미래입니다! 


1월 28일(목)

[내일신문] 마을공동체 '우리동네 빛내라'




"우리가 사는 마을, 애정으로 둘러보고 사랑으로 빛내요"


코로나 시대 마을이라는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 문을 걸어 잠그고 사람들과 눈 마주치는 것도 무섭기만 하다. 그래도 이웃 간의 따뜻한 정은 살아있고 남을 돕는 마음도 아직은 남아있다는 뉴스를 심심치 않게 듣는다. 양천구 마을공동체 '우리동네 빛내라'팀은 SH(서울주택도시공사)와 한겨레신문사가 공동 진행한 '제3회 행복 둥지 이야기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혼자가 아닌 우리가 함께 만들어 가는 마을의 이야기를 우리 동네 빛내라 팀에게서 들어보았다.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79972_3338.jpg
 

쓰레기 줍기부터 시작된 마을 살리기

우리동네 빛내라 모임은 마을의 공원을 살려보자는 마음에서 시작되었다. 양천구 신월2동 지역 주민들은 6년 전부터 한아름 어린이공원 놀이터가 놀이기구는 다 사라지고 쓰레기장이 되고 우범지대로 변해버리는 것을 안타갑게 생각했다. 놀이터 앞을 지날 때마다 불편한 마음을 가지고 있던 차에 2019년 8월 양천구 마을공동체 '생생마을터'사업을 만나게 되었다. 마을 주민들이 우리 지역의 공원을 모두의 쉼터와 놀이터로 살려보겠다는 같은 마음으로 뭉쳐 우리동네 빛내라라는 이름의 팀이 만들어졌다. 가장 처음 한 활동은 공원에 가득 쌓여있는 쓰레기를 줍는 일이었다. 이 활동을 통해 더 많은 주민이 참여하게 되었고 마을의 70대 어르신들까지 무성한 잡초를 정리하면서 공원이 조금씩 제 모습을 찾아가기 시작했다. 2020년 제3회 행복 둥지 이야기 공모전에서도 이렇게 마을의 놀이터에서 시작한 마을 주민들의 노력이 마을 전체로 번져나가는 이야기가 시선을 끌었고 우수상이라는 수상의 기쁨을 가져오게 되었다.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79992_0187.jpg
 

타일 벽화 만들기로 마을의 정 살려

작년의 경우 유래 없는 코로나 19 상황으로 모임을 지속하기에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비대면 화상으로 모임을 자주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에 맞춰 소수 인원으로 나눠 행사를 진행했다. 코로나 19 극복 마을 활동으로 '타일 벽화 만들기'도 기획해 성공을 거두었다. 지난해 여름에 마을 주민들이 모여 타일에 미리 그림 그리는 작업을 해두었다. 어린이들부터 성인들까지 꿈과 소망을 담은 예쁘게 그린 그타일 그림을 늦가을에 모여 한아름 어린이공원 벽에 붙이는 행사를 했다. 정해진 인원이 모여 퀴즈도 맞히고 라인댄스도 추는 등 마을 축제처럼 진행했고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타일 벽화를 붙이는 작업도 즐겁게 끝냈다. 칙칙하고 낡아 보이기만 했었던 공원은 알록달록한 그림이 그려진 타일 덕분에 밝게 활기를 찾았다.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010_706.jpg
 

이야기꽃이 피는 진정한 마을의 쉼터로

공원을 돌보기 위한 마을 주민들의 아이디어가 쏟아지면서 꽃을 가져다 심고, 돌멩이에 그림을 그리고, 폐타이어에 선명한 빛깔의 색을 입혀 공원에 설치하면서 의자도 되고 놀이 공간도 되도록 만들었다. 우리동네 빛내라 모임은 이제 100명의 회원이 넘어간다. 우리동네 빛내라 모임은 마을 활동을 시작하며 내가 사는 곳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이웃 사람들과 만나 이야기하고 정을 쌓고 서로 배우는 값진 시간을 만들어 가고 있다.


<미니 인터뷰>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031_1368.jpg

정해란 대표

소소하게 쓰레기 줍기부터 시작한 마을활동이 마을주민 누구나 함께 하는 활동이 되었다는 것이 놀랍고 뿌듯해요. 더럽혀지고 버려진 마을 공간이 빛을 내는 공간으로 바뀔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더 열심히 하고 싶어요.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059_9854.jpg
 

박현주 씨

버려진 공원이 이제는 생기가 넘치고 아이들이 모이는 곳이 되어서 반가워요. 잡초제거도 하고 타일 그림도 붙이면서 공원이 달라지고 주변이 환해지니 보람이 느껴져요. 앞으로도 힘이 닿는 한 열심히 도움을 주는 활동을 하고 싶어요.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076_6151.jpg
 

차용래 씨

많이 낙후된 놀이터였는데 마을 주민들과 공동체 관계자분들이 마음을 쓰니 놀라운 공간이 되고 가고 싶은 놀이터가 되어 너무 좋아요. 앞으로 아이들이 추억과 행복한 시간을 만들 수 있는 놀이터가 된 것 같아요.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092_3197.jpg
 

장초롱 씨

처음에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회의도 하고 행사도 진행하면서 즐거웠고 아이들에게는 교육적인 일이 되어 좋아요. 이웃들을 많이 알게 되고 서로 도울 수 있어 좋았어요. 보람된 일에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한 일입니다.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112_0767.jpg
 

박은빈 씨

마을 주민들과 직접 타일 아트와 폐타이어를 꾸며 놀이터에 차곡차곡 장식하니 너무 멋진 놀이터로 바뀌었어요. 우범지대였던 놀이터가 예쁘게 변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되고 우리 각자는 작지만 모이면 큰 힘이 된다는 사실을 느낄 수 있었어요.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145_9384.jpg


신예소 학생

평상시 마을을 위한 활동을 한 적이 없었는데 모임을 통해 이런 보람된 활동을 할 수 있어 좋았어요. 아이들을 새롭게 많이 사귈 수 있어서 더 좋았어요.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167_3198.jpg
 

장휘령 학생

깨끗한 공원을 만들고 싶어서 친구들과 쓰레기를 주웠어요. 전에는 어른들이 가지 말라고 하는 무서원 공원이었지만 지금은 깨끗해져서 가족들이 같이 그린 돌멩이 그림을 보고 놀라기도 해서 좋아요.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187_5144.jpg
 

윤지현 학생

처음에 놀이터에 쓰레기가 엄청 많이 놀랐는데 꽃도 심고 그림 벽화를 그리는 활동을 해서 놀이터가 많이 바뀌었어요. 내년에는 코로나가 빨리 끝나 더 많은 활동을 하고 싶어요.


41afb4cdfa6c14b801f99ad7ecd3ee35_1611880232_8673.jpg
 

강의민 학생

한아름 놀이터는 집에서 가깝지만 어둡고 무서워서 가지 않았는데 바뀌어서 좋아요. 타일 벽화가 가장 기억에 남는데 제가 그린 그림이 놀이터 벽에 있는 걸 보니 너무 기뻤어요.


박선 ninano33@naver.com


기사 원문보기 ☞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375133


코로나19 속에서도 마을공동체는 자라고 있습니다. 

양천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양천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네이버블로그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s://blog.naver.com/ycmajacenter/22222390364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08094) 서울시 양천구 목동동로 81, 해누리타운 8층 양천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전화 : 02-2643-1557 | 팩스 : 02-2652-1557 | 이메일 : yangcheon17@gmail.com

Copyright © 2019 양천구마을공동체지원센터.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
상담센터 02-2643-1557 운영시간 : 09 : 00 ~ 18 : 00 / 주말 및 공휴일 휴무